close_btn
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25 전쟁과 미디어

 

장혜원(hodujang@naver.com)

 

들어가는 말

올해는 1950 6.25 한국 전쟁 발발 후 67주년되는 해다. 우리사회는 아직까지 공식적인 분단 상황이며 휴전에 의한 대치 중이다. 아직까지 한반도 내국민에 의한 완전한 자주평화통일을 이루지 못한 상황일 뿐만 아니라 북한의 3대 세습과 이어진 북핵위기, 미사일 도발 등의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군사위협을 높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 내에서의 통합되지 통일과 북한에 대한 시각의 차이는 분단을 더욱 고착화 시킬 뿐만 아니라 남북간 화해와 협력을 통한 통일로부터 더욱 멀어지게끔 하고 있다. 이처럼 현재 세계 유일의 강대국에 의한 이념 이데올로기 대립을 통한 같은 민족간의 전쟁 후 우리사회를 규정 짓고 움직이는 담론(discourse)은 바로 분단통일그리고 분단의 당사자국으로서 현재의 남한과 완전히 분리되어 있는 개념으로서의 북한이 있다. 이에 한국 언론들은 끊임없이 6.25 전쟁과 관련 후속 보도 및 이에 의한 연관 개념어들을 통한 전쟁의 기억을 재구성해왔으며 이의 각자의 프레임을 형성해왔다.

 

6.25 전쟁 관련 보도는 전쟁 발발 67년 정전 협정 64년이지난 지금까지 끊임없이 자동 반복되고 있으며 이의 기억은 전쟁세대와 산업화 세대 그리고 민주화 세대를 넘어서 세대에서 세대간 계승되고 대물림 되는 중이다. 우리 사회내에서의 가장 중요한 사회적 의제를 설정하는 것이 현대사회에서의 전통적 매스커뮤니케이션의 역할이었다.[1]그렇다면 급진적 서구물질문명의 근대정치경제 체제를 받아들인 후 국가체제에 편입된 후 분단되어 정전상황에 놓여있는 우리 사회의 특수성이 과연 미디어에는 어떻게 표현 되었는가.

 

 분단이라는 세계사적 특수성에 놓여 있는 우리나라는 그 분단을 낳게 한 6.25 전쟁에 대해 어떤 프레임을 갖고 있고 이를 통해 현대 사회를 어떻게 투영하고 있는가에 대해 6.25 전쟁 관련 사회과학계 전반적 선행연구를 한국 교육학술정보원(Korea Education And Research Information Service, KERIS)에 전후 등재된 한국전쟁 주제의 논문 총수 및 그 분야 분석과 한국전쟁 당시 언론구조의 형성을 문헌 중심으로 연구한 차재영(2005), 이승만 정권의 언론 정책을 사료 중심으로 연구한 김영희(2012)와 마지막으로 한국전쟁기 당시 뉴스전파와 커뮤니케이션에 대응에 대해 연구한 김영희(2014)의 주요 3 논문을 정리 요약함으로써 한국의 단독정부 수립 후 한국전쟁의 발발 그리고 국내 언론사의 정부통제하의 언론산업구조의 태동이 어떠했는지를 개략적으로 알아보고자 한다.

 

6.25 전쟁, 한국전쟁 관련 기존 선행 연구(1953~2016)

한국 교육학술정보원(Korea Education And Research Information Service, KERIS)가 제공하는 학술 연구 정보 서비스사이트인 www.riss.kr에 상세검색을 통한 제목 키워드 ‘6.25전쟁’, ‘한국전쟁’) 키워드[2]와 검색기간 1953~2016년으로 두어 전후 국내에서 발행된 학술연구논문 총수를 검색 실시했다. 양적 결과는 ‘6.25 전쟁의 경우 국내 학술지 논문 90, ‘한국전쟁의 경우 431의 총 521건이 검색됐다. [3]  이의 검색결과 값 중 제목 중복된 논문 22개를 제외하여 총 485개의 ‘6.25전쟁, 한국전쟁제목*주제어 논문을 추출했다. 여성학, 정치학, 문학, 사학, 교육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6.25 한국전쟁 관련 연구가 진행됐다. 이 중 영화, 라디오, 신문, 잡지, 보도사진 방송 등 미디어로 분류된 연구 논문은 53개 이며, 이는 총 발행 국내 학술지 논문 중 10.9%비율을 차지한다.

 

 

 

 

 

연구분야

총수

비율

문학

86

18%

언론학

53

11%

여성학

17

4%

정치학사학

243

50%

교육학

13

3%

종교학

20

4%

기타 인문학
(
심리,문화,풍속서사,로컬리티 연구등)

54

11%

합계

485

100%

<6.25 전쟁, 한국전쟁 관련 기존 선행 연구 RISS 1953~2016 학술지 등재 논문 현황>[4]

국내 6.25 전쟁과 언론에 관한 연구는 보통 두 가지 갈래로 나뉜다. 하나는 6.25 전쟁 당시의 뉴스전파와 이의 보도가 어떻게 이루어졌는지에 대한 양상에 대한 연구다. 다른 하나는 6.25 전쟁 이후에 정권별 언론 정책이 어떻게 구성되었으며 6.25 전쟁 관련 피해자 관련 진상규명에 있어서 미디어의 역할에 대한 연구다.

 

김형곤(2005, 2005, 2007, 2009, 2010, 2011)의 경우 한국전쟁 당시 사진을 통한 한국전쟁 이후 한국전쟁관련 기억과 집합기억, 젠더, 사회 형성 과정기 등에 주목했다. 심경석(2011, 2015,2 016)의 경우, 한국전쟁과 참전영화, 한국전쟁을 주제로한 영화를 통해 한국전쟁 당시의 젠더,사회에 대한 집합적 기억의 재구성을 연구했다. 한명환(2003, 2010)의 경우, 한국전쟁기 당시 발행 신문에 실린 민간인의 전쟁수기에 대한 문헌분석을 시도함으로써 한국전쟁기 당시 민간인에 의한 실질적 전쟁에 대한 기억을 연구했다.

 

한국전쟁과 한국전쟁 당시 신문, 방송 보도 및 이의 정부와의 결탁관계를 통한 정치커뮤니케이션언론 연구 분야에서의 주목할만한 연구자는 김영희다. 김영희(2007 , 2008, 2009, 2010, 2010 ,2014, 2012) 6.25전쟁 당시 커뮤니케이션, 언론정책, 언론활동 등에 대해서 연구했다.  주로 6.25 한국전쟁 당시의 커뮤니케이션 현상에 대한 연구논문이다.

 

 

주요 선행 연구 논문 분석

 

차재영(2005)의 연구는 6.25 한국전쟁 이후에 제 1공화국이던 이승만 정부에서 발생했던 언론사탄압, 통폐합, 언론통제, 검열 정책 등을 통하여 우리나라의 언론이 어떤 형식으로 정부와 결탁하여 어떻게 발전하였는지에 대해서 개괄적으로 알 수 있는 언론사적 연구다. 1948년 한국 정부 수립 직후 한국 언론 정착과정을 정치사회적 관점에서 분석했다. 미군정기와 한국전쟁 사이에서 한국전쟁기는 제1공화국에서의 공산주의-진보주의 계열 신문들은 탄압되었고 보수적 신문들은 지원됐다. 또한 한국전쟁 당시 소수 진보 신문들이 근절됐다. 보수적 언론은 정부 탄압을 통해 여당지와 야당지로 나뉘게 됐다. (최준, 1990; 김민환, 1996/2002; 차재영,2000) 일반적으로 1980년대까지 민주화 이전 한국 언론 구적 특징은 정부 홍보기구식 국영방송, 국영 신문이 존재했다. 보수 우익 일변도 정치 이념에 편향됐다. 조합주의 언론 통제를 통한 정부 상업 민영 매체의 개입이 있었다.

 

이와 같은 시기는 제1 공화국 초기 한국 언론 정착을 통한 근대 한국 언론의 구조적 틀이 생겨난 이유다. 한국 언론, 신문사 폐간, 지면 삭제, 신문 압수, 언론인 구금, 구속 등이 빈번했다. [5]1공화국은 강력한 경찰국가적 성격의 국가가 시민사회를 속박하였다. (최장집, 1989,1993) [6]이승만 정부는 정부 비판적 세력을 탄압했다. (서중석 1996)[7] 이승만 정권은 불안정한 사회정치 상황 안정을 위하여 언론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이시기엔 언론인 구금, 구속, 기소 등도 빈번했는데, 계훈모(1987)[8]에 의하면 한국정부 수립 후 전쟁 발발(1948~1950)까지 수사기간에 의해 구금, 구속을 당한 언론인은 총 148명 월평균 6.4명이었다. 이에 언론계는 강하게 반발했고 언론계엔 담수회, 조선언론협회, 조선신문기자협회 등이 언론 자유확보를 위한 정부 당국 선처를 구하는 건의문을 전달하고 대책위를 구성하여 각 장관에게 민주정치를 건의했다. (서울신문 1948, 10.17)

 

김영희(2012)의 연구 중 한국전쟁기 이승만 정부 당시의 언론 정책과 언론 대응을 고찰했다. 김영희는 우리나라 언론사 연구 중 연구가 가장 활발했던 시기를 일제강점기, 해방 이후 미군강점기 언론사에 대한 언론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었으며, 한국전쟁기의 경우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의 영향력을 미친 한국전쟁기에서의 이 시기 이승만 정부가 추진한 언론통제 정책을 분석했다. 이 기간 냉전자유주의와 반공자유주의가 공고히 된 시기란 점에 주목했다. 김영희는 한국전쟁기 시행한 언론 관련 주요 법률 조치, 주요 조치 및 사례를 조사 및 연구했다. 기사 내용에 대해서 신문 통제 법률 제정은 없었지만 정부는 언론 정책을 지속적으로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9](송건호, 1990; 차재영, 2006). 외에도 이승만 정부는 국방부 정훈국 보도과를 설치했고 (민주신보, 1950.7.25. 자료 대한민국사 18) 언론보도 자료 수집 정리, 종군기자 지도파악 등의 업무를 담당하였다. 이의 보도과의 정훈국장은 군사 관련 보도에 대한 사전 검열 시준을 발표했으며(서울신문, 1951.9.11.1) 주한미군대사는 전황 및 정확성과 관련된 신빙성을 과장 혹은 의도적으로 다른 정보를 제공했다. (대한민국 국방부, 1956, A49).

 

외에도 한국전쟁기간당시 이승만 정부 당국을 위한 비상계엄령을 선포하게 하는 등(관보 661 1950.5.24) 대통령 권력관련 사회 공포 분위기 조장, 신문, 통신, 출판물 사전검열 등을 조장하며 언론통제를 강화했다. 전쟁 통신사들은 통신사 운영이 어려웠고 이에, 대한통신 전시연합판은 통신발행을 위한 미국, 영국, 중국, 일본 9개의 해외 통신사[10] 통해 통신사를 통합하며, 1951 시사통신(5.21), 중앙통신(6.23), 국회통신(7.1) 상공통신(7.10), 국제통신(10.5)등의 통신사를 새로 출현시켰다. 1951 7 이승만 정부 언론 규제 법률 제정을 시도했다. 경향신문 등은 1951 출판물법 제정시도를 중단했다. 출판물법안을 통해서 언론 출판의 자유를 억압하는 것에 대한 언론계 반대운동을 전개했고 이의 건의물을 국회에 제출했다. (조선일보, 1952.3.28.2) 이처럼 이승만 정부에선 언론 정책 주요 언론 탄압이 있었다. 외에도 언론 정책 7개항, 국가보안법, 군 보도 등을 통한 사전 검열이 컸다. 당시 지배 이데올로기 냉전 자유주의 반공자유주의 등에 반공 자유주의가 허락 됐을 뿐이었으며, 국방부 정훈국을 통한 계엄 사령부는 언론 보도에 대한 계엄령 해체 기간의 전시상태에 대한 군 보도 사전검열을 시도했다. 냉전 반공 자유주의는 1950년대 한국 언론 지배 이데올로기를 통해 작동했다.

 

김영희(2014) 6.25 전쟁 초기인 19506 25일부터 그 해 10월까지의 북한으로부터 침략당한 남한에서의 뉴스 전파 소식에 대해 연구했다. 김영희는 당시 뉴스의 전파와 이의 소식 전파에의 당시 사람들이 전쟁에 대응한 방식에 주목했다.  또한 현재 우리나라 사관에서의 한국전쟁 당시 커뮤니케이션과 이의 전파 관련 독립주제에 대한 연구가 전무했음을 지적했다. 김영희는 도이치만 다니엘슨 (Deutschman & Danielson, 1960)의 뉴스전파과정 초기의 대표적 연구과정을 통해, 중요사건에 대한 최초 뉴스 흐름에서의 의견 지도자 역할이 중요함을 도출해냈다. 이후 한국전쟁에서 주요했던 세 가지 매체를 예로 들어 논의를 전개했다.

 

남한 민간신문,국영 라디오방송, 북한 인민군이 서울 장악 후 운영한 매체였다. 세번째로는 미군이 운영한 매체와 마지막으로 일본의 NHK등이 있었다. 당시의 남한 언론은 미국의 군사 원조가 시작됐으며, 인민군이 쳐들어왔고 국군은 용맹하게 싸워야 하며 공산주의자(인민군)들의 항복을 종용하며 반공주의를 주장했다.[11] 북한은 인민군이 서울 점령한 6 28일부터 전쟁 수행 지원을 위한 미디어를 적극 이용했다. 또한 서울 점령 5일째에 북한 정부 기관지 <조선인민보>와 북한 조선로동당 기관지 <해방 일보>를 창간했다.(김영희, 2007b) 외에도 다양한 북한 운영 방송, 신문을 운영했다. (사회과학원 력사 연구소편(1981~1982)), [조선전사]22~23/김영주*이범수 공편, 1991, 183) 외에도 미국이 운영한 VOA 한국어 방송[12]VUNC 그리고 일본의 NHK 등이 한국전쟁 초기 뉴스 전파 수단으로 이용됐다.

 

결론

한국전쟁기 당시 우리나라의 집권 정부는 제1공화국이었던 이승만 정권이었다. 이승만 정부는 언론사탄압, 통폐합, 언론통제와 검열정책을 통한 정부권력 하에서의 언론산업구조의 틀을 짰다. 한국 언론, 신문사 폐간, 지면 삭제, 신문 압수, 언론인 구금, 구속 등이 빈번했다. 이는 한국정부 수립 초기 완전한 민주주의사회가 아닌 경찰국가식의 정부통제에 의한 국가의 성격이 컸으며 시민사회의 탄압이 공공연했음을 반증한다.  또한 한국전쟁기 당시 뉴스전파가 국내신문과 북한이 운영한 공산주의, 민족주의 진영의 신문 마지막으로 미군측이 운영한 해외 통신으로 전쟁 당사자국 뿐만 아니라 참여국에 의한 뉴스전파가 한국전쟁에서의 주요 정보전파루트로 작동했음을 알 수 있다.

 

참고문헌

김영희. (2012). 한국전쟁기 이승만정부의 언론정책과 언론의 대응. 한국언론학보, 56(6), 366-390.

김영희. (2014). 한국전쟁 초기 전쟁 소식 전파와 대응의 커뮤니케이션. 한국언론학보, 58(4), 183-209.

차재영 (2006). 한국 정부의 수립과 현대 언론의 정착. 김복수 (2006).광복과 한국 현대

론의 형성(199244). 국사편찬위원회.

 

 



[1] 조성식은 한국 사회의 권력은 세 가지라고 주장한다. 정치권력과 경제권력 그리고 언론권력이 정치권력의 경우 한국 현대사에서 가장 많은 영향력을 가져왔고(강준만,2000,12-13pp) 1987 6월 시민항쟁 이후 민주화 시대에 경제권력과 언론권력이 정치권력과 대등한 수준으로 올랐다. 조성식(2014), 공직자 사생활에 대한 언론 프레임 연구, 건국대 언론홍보대학원 석사학위 논문

[2] 주제어도 동일하게 ‘6.25 전쟁’ , ‘한국전쟁으로 두었는데, 이유는 논문명만 ‘6.25전쟁’, ‘한국전쟁으로 둘 경우 ‘6.25’,’전쟁’, 혹은 한국’ , ‘전쟁이라는 어휘가 논문명에 기재된 논문도 중복 검색 되었기 때문에 핵심 키워드를 통해 논문의 방향을 알려주는 주제어를 통한 상세 검색을 통해 ‘6.25전쟁’ , ‘한국전쟁주제논문만 검색 실시했다.

[3] 검색일(2017.04.24), 제목*주제어 추출 키워드 (한국전쟁, 6.25전쟁), 검색기간 (1953~2016)

[4] 정치학, 사학의 경우 6.25 전쟁 시기 국군포로, 과거사 규명, 국군포로, 국제관계 관련 연구에 관한 것이다. 여성학의 경우 한국전쟁기 한국군 위안부 문제, 여성 노동, 한국전쟁기 여성의 삶, 한성매매 등에 대한 연구다.  종교학의 경우 한국전쟁기 군선교, 공산권 교회들, 개신 한국 전쟁 전후 국제질서, 국군포로 문제 등을 다뤘다. 교육학의 경우 한국전쟁기 미술교육, 교과서, 교재 등에 대함이다.  기타 인문학의 경우 문학, 언론학, 여성학, 정치학사학, 교육학, 종교학 관련 주요 학회 등재 관련 논문을 제외한 심리학, 민족학, 서사학등에 대한 연구다.

[5] 1공화국에서 지면삭제, 신문 압수사례가 많았다. 계훈모(1987)에 의하면 한국전쟁 발발 당시인 1950 6월부터 총 101, 월평균 4.4건씩 기사가 삭제 처분됐다. 배포전 압수처리도 많았다. 특히 정부 비판 신문이었던, 『제일신문』, 『국제신문』, 『비판신문』은 각각 1회씩 압수처분 받았으며 『제일신문』의 경우 진보적 일간신문으로 북한 선거결과 관한 시가 게재로 인해 압수, 정간 처분 받았다.(조선일보 1948,9,14)

[6]최장집(1989) 『한국현대정치의 구조와 변화』, 서울;한길사. 최장집(1993)『한국민주주의 이론』,서울; 한길사

[7] 서중석(1996) 『한국현대민족운동연구2, 서울역사비평사.

[8] 계훈모(1987), 『한국언론연표 II, 서울: 관훈클럽 신영 연기금

[9] 1948 717일 공포된 제헌헌법의 경우 언론 자유가 보장되나 1948 9 227개 기사 게재 금지 항복이 발표됐다.(송건호,1990), 대한민국의 국시 국책을 위반하는 기사, 정부를 모략하는 기사, 공산당과 이북 괴뢰정권을 인정 내지 비호하는 기사, 허위의 사실을 날조 선동하는 기사, 우방과의 국교를 저해하고 국위를 손상하는 기사, 자극적 논조나 보도로서 민심을 격앙 소란케 하는 외에 민심에 악영향을 끼치는 기사,

국가의 기밀을 누설하는 기사 이승만 정권은 1948 10신문지 기타정기간행물법안을 제정했는데 이 중 언론자유의 한계가 명시되어 있지 않으며 1948 9개 사항 일종 보도 지침을 시달하여 기사 내용의 표현을 간섭했다. (차재영, 2006) 9 사항은

6.25 전쟁과 미디어

 

장혜원(hodujang@naver.com)

 

들어가는 말

올해는 1950 6.25 한국 전쟁 발발 후 67주년되는 해다. 우리사회는 아직까지 공식적인 분단 상황이며 휴전에 의한 대치 중이다. 아직까지 한반도 내국민에 의한 완전한 자주평화통일을 이루지 못한 상황일 뿐만 아니라 북한의 3대 세습과 이어진 북핵위기, 미사일 도발 등의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군사위협을 높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 내에서의 통합되지 통일과 북한에 대한 시각의 차이는 분단을 더욱 고착화 시킬 뿐만 아니라 남북간 화해와 협력을 통한 통일로부터 더욱 멀어지게끔 하고 있다. 이처럼 현재 세계 유일의 강대국에 의한 이념 이데올로기 대립을 통한 같은 민족간의 전쟁 후 우리사회를 규정 짓고 움직이는 담론(discourse)은 바로 분단통일그리고 분단의 당사자국으로서 현재의 남한과 완전히 분리되어 있는 개념으로서의 북한이 있다. 이에 한국 언론들은 끊임없이 6.25 전쟁과 관련 후속 보도 및 이에 의한 연관 개념어들을 통한 전쟁의 기억을 재구성해왔으며 이의 각자의 프레임을 형성해왔다.

 

6.25 전쟁 관련 보도는 전쟁 발발 67년 정전 협정 64년이지난 지금까지 끊임없이 자동 반복되고 있으며 이의 기억은 전쟁세대와 산업화 세대 그리고 민주화 세대를 넘어서 세대에서 세대간 계승되고 대물림 되는 중이다. 우리 사회내에서의 가장 중요한 사회적 의제를 설정하는 것이 현대사회에서의 전통적 매스커뮤니케이션의 역할이었다.[1]그렇다면 급진적 서구물질문명의 근대정치경제 체제를 받아들인 후 국가체제에 편입된 후 분단되어 정전상황에 놓여있는 우리 사회의 특수성이 과연 미디어에는 어떻게 표현 되었는가.

 

 분단이라는 세계사적 특수성에 놓여 있는 우리나라는 그 분단을 낳게 한 6.25 전쟁에 대해 어떤 프레임을 갖고 있고 이를 통해 현대 사회를 어떻게 투영하고 있는가에 대해 6.25 전쟁 관련 사회과학계 전반적 선행연구를 한국 교육학술정보원(Korea Education And Research Information Service, KERIS)에 전후 등재된 한국전쟁 주제의 논문 총수 및 그 분야 분석과 한국전쟁 당시 언론구조의 형성을 문헌 중심으로 연구한 차재영(2005), 이승만 정권의 언론 정책을 사료 중심으로 연구한 김영희(2012)와 마지막으로 한국전쟁기 당시 뉴스전파와 커뮤니케이션에 대응에 대해 연구한 김영희(2014)의 주요 3 논문을 정리 요약함으로써 한국의 단독정부 수립 후 한국전쟁의 발발 그리고 국내 언론사의 정부통제하의 언론산업구조의 태동이 어떠했는지를 개략적으로 알아보고자 한다.

 

6.25 전쟁, 한국전쟁 관련 기존 선행 연구(1953~2016)

한국 교육학술정보원(Korea Education And Research Information Service, KERIS)가 제공하는 학술 연구 정보 서비스사이트인 www.riss.kr에 상세검색을 통한 제목 키워드 ‘6.25전쟁’, ‘한국전쟁’) 키워드[2]와 검색기간 1953~2016년으로 두어 전후 국내에서 발행된 학술연구논문 총수를 검색 실시했다. 양적 결과는 ‘6.25 전쟁의 경우 국내 학술지 논문 90, ‘한국전쟁의 경우 431의 총 521건이 검색됐다. [3]  이의 검색결과 값 중 제목 중복된 논문 22개를 제외하여 총 485개의 ‘6.25전쟁, 한국전쟁제목*주제어 논문을 추출했다. 여성학, 정치학, 문학, 사학, 교육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6.25 한국전쟁 관련 연구가 진행됐다. 이 중 영화, 라디오, 신문, 잡지, 보도사진 방송 등 미디어로 분류된 연구 논문은 53개 이며, 이는 총 발행 국내 학술지 논문 중 10.9%비율을 차지한다.

 

 

 

 

 

연구분야

총수

비율

문학

86

18%

언론학

53

11%

여성학

17

4%

정치학사학

243

50%

교육학

13

3%

종교학

20

4%

기타 인문학
(
심리,문화,풍속서사,로컬리티 연구등)

54

11%

합계

485

100%

<6.25 전쟁, 한국전쟁 관련 기존 선행 연구 RISS 1953~2016 학술지 등재 논문 현황>[4]

국내 6.25 전쟁과 언론에 관한 연구는 보통 두 가지 갈래로 나뉜다. 하나는 6.25 전쟁 당시의 뉴스전파와 이의 보도가 어떻게 이루어졌는지에 대한 양상에 대한 연구다. 다른 하나는 6.25 전쟁 이후에 정권별 언론 정책이 어떻게 구성되었으며 6.25 전쟁 관련 피해자 관련 진상규명에 있어서 미디어의 역할에 대한 연구다.

 

김형곤(2005, 2005, 2007, 2009, 2010, 2011)의 경우 한국전쟁 당시 사진을 통한 한국전쟁 이후 한국전쟁관련 기억과 집합기억, 젠더, 사회 형성 과정기 등에 주목했다. 심경석(2011, 2015,2 016)의 경우, 한국전쟁과 참전영화, 한국전쟁을 주제로한 영화를 통해 한국전쟁 당시의 젠더,사회에 대한 집합적 기억의 재구성을 연구했다. 한명환(2003, 2010)의 경우, 한국전쟁기 당시 발행 신문에 실린 민간인의 전쟁수기에 대한 문헌분석을 시도함으로써 한국전쟁기 당시 민간인에 의한 실질적 전쟁에 대한 기억을 연구했다.

 

한국전쟁과 한국전쟁 당시 신문, 방송 보도 및 이의 정부와의 결탁관계를 통한 정치커뮤니케이션언론 연구 분야에서의 주목할만한 연구자는 김영희다. 김영희(2007 , 2008, 2009, 2010, 2010 ,2014, 2012) 6.25전쟁 당시 커뮤니케이션, 언론정책, 언론활동 등에 대해서 연구했다.  주로 6.25 한국전쟁 당시의 커뮤니케이션 현상에 대한 연구논문이다.

 

 

주요 선행 연구 논문 분석

 

차재영(2005)의 연구는 6.25 한국전쟁 이후에 제 1공화국이던 이승만 정부에서 발생했던 언론사탄압, 통폐합, 언론통제, 검열 정책 등을 통하여 우리나라의 언론이 어떤 형식으로 정부와 결탁하여 어떻게 발전하였는지에 대해서 개괄적으로 알 수 있는 언론사적 연구다. 1948년 한국 정부 수립 직후 한국 언론 정착과정을 정치사회적 관점에서 분석했다. 미군정기와 한국전쟁 사이에서 한국전쟁기는 제1공화국에서의 공산주의-진보주의 계열 신문들은 탄압되었고 보수적 신문들은 지원됐다. 또한 한국전쟁 당시 소수 진보 신문들이 근절됐다. 보수적 언론은 정부 탄압을 통해 여당지와 야당지로 나뉘게 됐다. (최준, 1990; 김민환, 1996/2002; 차재영,2000) 일반적으로 1980년대까지 민주화 이전 한국 언론 구적 특징은 정부 홍보기구식 국영방송, 국영 신문이 존재했다. 보수 우익 일변도 정치 이념에 편향됐다. 조합주의 언론 통제를 통한 정부 상업 민영 매체의 개입이 있었다.

 

이와 같은 시기는 제1 공화국 초기 한국 언론 정착을 통한 근대 한국 언론의 구조적 틀이 생겨난 이유다. 한국 언론, 신문사 폐간, 지면 삭제, 신문 압수, 언론인 구금, 구속 등이 빈번했다. [5]1공화국은 강력한 경찰국가적 성격의 국가가 시민사회를 속박하였다. (최장집, 1989,1993) [6]이승만 정부는 정부 비판적 세력을 탄압했다. (서중석 1996)[7] 이승만 정권은 불안정한 사회정치 상황 안정을 위하여 언론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이시기엔 언론인 구금, 구속, 기소 등도 빈번했는데, 계훈모(1987)[8]에 의하면 한국정부 수립 후 전쟁 발발(1948~1950)까지 수사기간에 의해 구금, 구속을 당한 언론인은 총 148명 월평균 6.4명이었다. 이에 언론계는 강하게 반발했고 언론계엔 담수회, 조선언론협회, 조선신문기자협회 등이 언론 자유확보를 위한 정부 당국 선처를 구하는 건의문을 전달하고 대책위를 구성하여 각 장관에게 민주정치를 건의했다. (서울신문 1948, 10.17)

 

김영희(2012)의 연구 중 한국전쟁기 이승만 정부 당시의 언론 정책과 언론 대응을 고찰했다. 김영희는 우리나라 언론사 연구 중 연구가 가장 활발했던 시기를 일제강점기, 해방 이후 미군강점기 언론사에 대한 언론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었으며, 한국전쟁기의 경우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의 영향력을 미친 한국전쟁기에서의 이 시기 이승만 정부가 추진한 언론통제 정책을 분석했다. 이 기간 냉전자유주의와 반공자유주의가 공고히 된 시기란 점에 주목했다. 김영희는 한국전쟁기 시행한 언론 관련 주요 법률 조치, 주요 조치 및 사례를 조사 및 연구했다. 기사 내용에 대해서 신문 통제 법률 제정은 없었지만 정부는 언론 정책을 지속적으로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9](송건호, 1990; 차재영, 2006). 외에도 이승만 정부는 국방부 정훈국 보도과를 설치했고 (민주신보, 1950.7.25. 자료 대한민국사 18) 언론보도 자료 수집 정리, 종군기자 지도파악 등의 업무를 담당하였다. 이의 보도과의 정훈국장은 군사 관련 보도에 대한 사전 검열 시준을 발표했으며(서울신문, 1951.9.11.1) 주한미군대사는 전황 및 정확성과 관련된 신빙성을 과장 혹은 의도적으로 다른 정보를 제공했다. (대한민국 국방부, 1956, A49).

 

외에도 한국전쟁기간당시 이승만 정부 당국을 위한 비상계엄령을 선포하게 하는 등(관보 661 1950.5.24) 대통령 권력관련 사회 공포 분위기 조장, 신문, 통신, 출판물 사전검열 등을 조장하며 언론통제를 강화했다. 전쟁 통신사들은 통신사 운영이 어려웠고 이에, 대한통신 전시연합판은 통신발행을 위한 미국, 영국, 중국, 일본 9개의 해외 통신사[10] 통해 통신사를 통합하며, 1951 시사통신(5.21), 중앙통신(6.23), 국회통신(7.1) 상공통신(7.10), 국제통신(10.5)등의 통신사를 새로 출현시켰다. 1951 7 이승만 정부 언론 규제 법률 제정을 시도했다. 경향신문 등은 1951 출판물법 제정시도를 중단했다. 출판물법안을 통해서 언론 출판의 자유를 억압하는 것에 대한 언론계 반대운동을 전개했고 이의 건의물을 국회에 제출했다. (조선일보, 1952.3.28.2) 이처럼 이승만 정부에선 언론 정책 주요 언론 탄압이 있었다. 외에도 언론 정책 7개항, 국가보안법, 군 보도 등을 통한 사전 검열이 컸다. 당시 지배 이데올로기 냉전 자유주의 반공자유주의 등에 반공 자유주의가 허락 됐을 뿐이었으며, 국방부 정훈국을 통한 계엄 사령부는 언론 보도에 대한 계엄령 해체 기간의 전시상태에 대한 군 보도 사전검열을 시도했다. 냉전 반공 자유주의는 1950년대 한국 언론 지배 이데올로기를 통해 작동했다.

 

김영희(2014) 6.25 전쟁 초기인 19506 25일부터 그 해 10월까지의 북한으로부터 침략당한 남한에서의 뉴스 전파 소식에 대해 연구했다. 김영희는 당시 뉴스의 전파와 이의 소식 전파에의 당시 사람들이 전쟁에 대응한 방식에 주목했다.  또한 현재 우리나라 사관에서의 한국전쟁 당시 커뮤니케이션과 이의 전파 관련 독립주제에 대한 연구가 전무했음을 지적했다. 김영희는 도이치만 다니엘슨 (Deutschman & Danielson, 1960)의 뉴스전파과정 초기의 대표적 연구과정을 통해, 중요사건에 대한 최초 뉴스 흐름에서의 의견 지도자 역할이 중요함을 도출해냈다. 이후 한국전쟁에서 주요했던 세 가지 매체를 예로 들어 논의를 전개했다.

 

남한 민간신문,국영 라디오방송, 북한 인민군이 서울 장악 후 운영한 매체였다. 세번째로는 미군이 운영한 매체와 마지막으로 일본의 NHK등이 있었다. 당시의 남한 언론은 미국의 군사 원조가 시작됐으며, 인민군이 쳐들어왔고 국군은 용맹하게 싸워야 하며 공산주의자(인민군)들의 항복을 종용하며 반공주의를 주장했다.[11] 북한은 인민군이 서울 점령한 6 28일부터 전쟁 수행 지원을 위한 미디어를 적극 이용했다. 또한 서울 점령 5일째에 북한 정부 기관지 <조선인민보>와 북한 조선로동당 기관지 <해방 일보>를 창간했다.(김영희, 2007b) 외에도 다양한 북한 운영 방송, 신문을 운영했다. (사회과학원 력사 연구소편(1981~1982)), [조선전사]22~23/김영주*이범수 공편, 1991, 183) 외에도 미국이 운영한 VOA 한국어 방송[12]VUNC 그리고 일본의 NHK 등이 한국전쟁 초기 뉴스 전파 수단으로 이용됐다.

 

결론

한국전쟁기 당시 우리나라의 집권 정부는 제1공화국이었던 이승만 정권이었다. 이승만 정부는 언론사탄압, 통폐합, 언론통제와 검열정책을 통한 정부권력 하에서의 언론산업구조의 틀을 짰다. 한국 언론, 신문사 폐간, 지면 삭제, 신문 압수, 언론인 구금, 구속 등이 빈번했다. 이는 한국정부 수립 초기 완전한 민주주의사회가 아닌 경찰국가식의 정부통제에 의한 국가의 성격이 컸으며 시민사회의 탄압이 공공연했음을 반증한다.  또한 한국전쟁기 당시 뉴스전파가 국내신문과 북한이 운영한 공산주의, 민족주의 진영의 신문 마지막으로 미군측이 운영한 해외 통신으로 전쟁 당사자국 뿐만 아니라 참여국에 의한 뉴스전파가 한국전쟁에서의 주요 정보전파루트로 작동했음을 알 수 있다.

 

참고문헌

김영희. (2012). 한국전쟁기 이승만정부의 언론정책과 언론의 대응. 한국언론학보, 56(6), 366-390.

김영희. (2014). 한국전쟁 초기 전쟁 소식 전파와 대응의 커뮤니케이션. 한국언론학보, 58(4), 183-209.

차재영 (2006). 한국 정부의 수립과 현대 언론의 정착. 김복수 (2006).광복과 한국 현대

론의 형성(199244). 국사편찬위원회.

 

 



[1] 조성식은 한국 사회의 권력은 세 가지라고 주장한다. 정치권력과 경제권력 그리고 언론권력이 정치권력의 경우 한국 현대사에서 가장 많은 영향력을 가져왔고(강준만,2000,12-13pp) 1987 6월 시민항쟁 이후 민주화 시대에 경제권력과 언론권력이 정치권력과 대등한 수준으로 올랐다. 조성식(2014), 공직자 사생활에 대한 언론 프레임 연구, 건국대 언론홍보대학원 석사학위 논문

[2] 주제어도 동일하게 ‘6.25 전쟁’ , ‘한국전쟁으로 두었는데, 이유는 논문명만 ‘6.25전쟁’, ‘한국전쟁으로 둘 경우 ‘6.25’,’전쟁’, 혹은 한국’ , ‘전쟁이라는 어휘가 논문명에 기재된 논문도 중복 검색 되었기 때문에 핵심 키워드를 통해 논문의 방향을 알려주는 주제어를 통한 상세 검색을 통해 ‘6.25전쟁’ , ‘한국전쟁주제논문만 검색 실시했다.

[3] 검색일(2017.04.24), 제목*주제어 추출 키워드 (한국전쟁, 6.25전쟁), 검색기간 (1953~2016)

[4] 정치학, 사학의 경우 6.25 전쟁 시기 국군포로, 과거사 규명, 국군포로, 국제관계 관련 연구에 관한 것이다. 여성학의 경우 한국전쟁기 한국군 위안부 문제, 여성 노동, 한국전쟁기 여성의 삶, 한성매매 등에 대한 연구다.  종교학의 경우 한국전쟁기 군선교, 공산권 교회들, 개신 한국 전쟁 전후 국제질서, 국군포로 문제 등을 다뤘다. 교육학의 경우 한국전쟁기 미술교육, 교과서, 교재 등에 대함이다.  기타 인문학의 경우 문학, 언론학, 여성학, 정치학사학, 교육학, 종교학 관련 주요 학회 등재 관련 논문을 제외한 심리학, 민족학, 서사학등에 대한 연구다.

[5] 1공화국에서 지면삭제, 신문 압수사례가 많았다. 계훈모(1987)에 의하면 한국전쟁 발발 당시인 1950 6월부터 총 101, 월평균 4.4건씩 기사가 삭제 처분됐다. 배포전 압수처리도 많았다. 특히 정부 비판 신문이었던, 『제일신문』, 『국제신문』, 『비판신문』은 각각 1회씩 압수처분 받았으며 『제일신문』의 경우 진보적 일간신문으로 북한 선거결과 관한 시가 게재로 인해 압수, 정간 처분 받았다.(조선일보 1948,9,14)

[6]최장집(1989) 『한국현대정치의 구조와 변화』, 서울;한길사. 최장집(1993)『한국민주주의 이론』,서울; 한길사

[7] 서중석(1996) 『한국현대민족운동연구2, 서울역사비평사.

[8] 계훈모(1987), 『한국언론연표 II, 서울: 관훈클럽 신영 연기금

[9] 1948 717일 공포된 제헌헌법의 경우 언론 자유가 보장되나 1948 9 227개 기사 게재 금지 항복이 발표됐다.(송건호,1990), 대한민국의 국시 국책을 위반하는 기사, 정부를 모략하는 기사, 공산당과 이북 괴뢰정권을 인정 내지 비호하는 기사, 허위의 사실을 날조 선동하는 기사, 우방과의 국교를 저해하고 국위를 손상하는 기사, 자극적 논조나 보도로서 민심을 격앙 소란케 하는 외에 민심에 악영향을 끼치는 기사, 국가의 기밀을 누설하는 기사 이승만 정권은 1948 10신문지 기타정기간행물법안을 제정했는데 이 중 언론자유의 한계가 명시되어 있지 않으며 1948 9개 사항 일종 보도 지침을 시달하여 기사 내용의 표현을 간섭했다. (차재영, 2006) 9 사항은 다음과 같았다. 1. 북조선 인민 공화국 이라는 것은 북한 괴뢰 정부 . 2. 김일성 수상 운운의 정식예우를 하는 듯한 문구사용을 . 3. 봉화를 올린 것과 인공기 달은 것을 보도하지 말것. 5. 미군 철퇴를 보도하여 민심에 어떤 정치적 불안을 끼치는 논조를 피할 . 4.미군 주둔을 훼방하는 논설과 기사를 게재치 . 6. 미곡매입성적의 불량 혹은 지지 기타의 형식으로 매입에 악영향을 기치는 보도를 하지 . 7. 반란군 혹은 인민군을 동정하거나 이를 의거로 취급하여 민심에 악영향을 주는 논조를 금할 . 9.동족상잔 이라는 문구는 반도와 국군경을 동일위치에서 보게 되므로 금후 사용을 중지할 . 9. 국가사회적으로 무익한 개인의 비방이나 명예에 관계되는 중상적 기사를 취급치 . (국회사무처, 1949. 2. 15, 차재영(2006), 213쪽에서 재인용), 김영희. (2012). 한국전쟁기 이승만정부의 언론정책과 언론의 대응. 한국언론학보, 56(6), 366-390. 5p

[10] AP(), UP(), NS(), AFP(), 로이타(), 中央社(중국), 共同(), 時事(), BBC()

[11] Daily Report, No.126, Supplement: Korea, June 29 1950, pp. 2628(RG 263, Records of the Central Intelligence Agency, Foreign Broadcast Information Service Daily Reports, 19411959, Box 330) 장영민(2013), 982쪽 각주 7에서 재인용. 담화내용은 10001001쪽의 문서

[12] 1942년부터 방송한 VOA 한국어 방송을 전시 체제로 변경해 운영함 (625전쟁기유엔군 총사령부의 소리(VUNC)’ 라디오 방송에 관한 고찰. 『한국 근현대사연구』, 47, 한국 근현대사학회, 280325)

음과

같았다. 1. 북조선 인민 공화국 이라는 것은 북한 괴뢰 정부 . 2. 김일성 수상 운운의 정식예우를 하는 듯한 문구사용을 . 3. 봉화를 올린 것과 인공기 달은 것을 보도하지 말것. 5. 미군 철퇴를 보도하여 민심에 어떤 정치적 불안을 끼치는 논조를 피할 . 4.미군 주둔을 훼방하는 논설과 기사를 게재치 . 6. 미곡매입성적의 불량 혹은 지지 기타의 형식으로 매입에 악영향을 기치는 보도를 하지 . 7. 반란군 혹은 인민군을 동정하거나 이를 의거로 취급하여 민심에 악영향을 주는 논조를 금할 . 9.동족상잔 이라는 문구는 반도와 국군

경을 동일위치에서 보게 되므로 금후 사용을 중지할 . 9. 국가사회적으로 무익한 개인의 비방이나 명예에 관계되는 중상적 기사를 취급치 . (국회사무처, 1949. 2. 15, 차재영(2006), 213쪽에서 재인용), 김영희. (2012). 한국전쟁기 이승만정부의 언론정책과 언론의 대응. 한국언론학보, 56(6), 366-390. 5p

[10] AP(), UP(), NS(), AFP(), 로이타(), 中央社(중국), 共同(), 時事(), BBC()

[11] Daily Report, No.126, Supplement: Korea, June 29 1950, pp. 2628(RG 263, Records of the Central Intelligence Agency, Foreign Broadcast Information Service Daily Reports, 19411959, Box 330) 장영민(2013), 982쪽 각주 7에서 재인용. 담화내용은 10001001쪽의 문서

[12] 1942년부터 방송한 VOA 한국어 방송을 전시 체제로 변경해 운영함 (625전쟁기유엔군 총사령부의 소리(VUNC)’ 라디오 방송에 관한 고찰. 『한국 근현대사연구』, 47, 한국 근현대사학회, 28032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우리가치 10월/11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동북아 다자안보 체제는 가능할까? WalkerhoduJ 2018.10.09 0
21 [우리가치 4월/10호] 남·북·미 정상회담과 한반도 비핵화 후 평화체제 WalkerhoduJ 2018.04.23 57
20 [우리가치18년1월/9호] [영화 리뷰] 위대한 쇼맨(2017), 행위의 창조성은 어떻게 쇼 비지니스가 되었는가. WalkerhoduJ 2018.02.03 42
19 [우리가치 12월/8호] 여성혐오 문화와 미디어 그리고 한국 사회 file WalkerhoduJ 2017.12.13 238
18 [우리가치 12월/8호] 시몬 드 보부아르 『제 2의 성』과 주디스 버틀러 『젠더 트러블』을 통해 바라본 탈근대적 여성관 WalkerhoduJ 2017.12.13 477
17 [우리가치 11월/7호] 소비주의, 소비사회, 한국의 소비문화 WalkerhoduJ 2017.11.05 175
16 88만원 세대담론, 이후 10년 WalkerhoduJ 2017.10.08 80
15 [우리가치 10월/6호] 신자유주의와 대학 그리고 한국사회와 학벌 WalkerhoduJ 2017.10.07 96
» [우리가치 5월호] 6 .25 전쟁과 미디어 WalkerhoduJ 2017.08.20 14
13 8월, 휴가의 달. 그리고 한국사회 WalkerhoduJ 2017.08.20 20
12 [우리가치 8월호] 한국사회와 대학 그리고 지식인 WalkerhoduJ 2017.08.20 65
11 [우리가치 6·7월호] 한국전쟁과 한국언론 WalkerhoduJ 2017.08.20 57
10 보수주의conservatism保守主義 란 무엇인가./자유주의에 비춰본 보수주의(민경국_강원대/경제학) WalkerhoduJ 2016.08.19 245
9 [국제관계] 러시아 중국 산 밀월 관계의 발전과 한계_푸틴과 시진핑 체제 중심으로 _윤익중_2016.07.01_논문필사,어휘정리 file WalkerhoduJ 2016.07.02 241
8 [Uni-Korea] 네트워크 지식정치과 한반도 통일 WalkerhoduJ 2016.05.21 128
7 [Uni-Korea] 논문 소개_한반도 통일에 관한 이론적 고찰_전재성(서울대 외교학과)_통일과 평화(2009) WalkerhoduJ 2016.04.26 248
6 [Uni-Korea] 5주차 : 북한 의식 주체사상 김일성,-김정일 주의, 중국 공산당, 정치 이데올로기 등 file WalkerhoduJ 2016.04.14 395
5 [통치이데올로기] 4주차 : 제2차 세계대전 이후의 자본주의 역사, 동아시아 자본주의 전개, 한국 자본주의 레짐의 특성, 막스 베버의 자본주의 file WalkerhoduJ 2016.04.14 170
4 [Uni-Korea] 3주차 : 사회주의 개념, 역사, 자본주의, 공산주의, 자본주의, 공산주의 1 WalkerhoduJ 2016.04.06 206
3 [정치 이데올로기]1920년대 초 공산주의 그룹의 마르크스 주의 수용과 '유물사관 요령기'_박종린_역사와 현실(2008)_논문 필사+요약 WalkerhoduJ 2016.03.31 291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